post-title
말씀테마
오늘의테마

순종은 처음이고 또 끝입니다.

 2017-08-28 · 
 4732 · 
 6 · 
 

첫 아이가 생겼을 때 태명을 ‘순종’으로 했었습니다. 어떤 분들은 “아이가 태어나기도 전에 부담백배”라고 농담을 하시곤 했습니다.

아이가 태어난 후에도 아이에게 제일 먼저 순종을 가르치려고 했습니다. 부모에게 진정한 순종을 배워야 하나님께도 순종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그것이 이 아이가 앞으로 세상을 살아가면서 하나님의 뜻을 이루고 필요한 모든 지혜와 힘을 얻을 수 있는 근원이라고 믿기 때문입니다.

또한 아이를 가르치면서 저도 순종을 배우기 때문이고, 제가 순종하지 않고는 다음 세대에게 순종을 가르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순종은 처음이고 또 끝입니다. 믿음의 선배들은 모두 이 순종의 자리를 떠나지 않았습니다. 그 누구도 순종의 자리에서는 하나님을 떠날 수 없으며, 그 누구도 순종의 자리에서는 하나님이 없다 하지 않았습니다.

그 누구도 순종의 자리에서는 좌절을 겪지 않았고, 순종의 자리에서 떠나 하나님을 안다 하는 이도 없었습니다. 내가 있어야 할 순종의 자리, 그 자리를 떠나서 살아가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주님은 이천 년 전에도 말씀하셨고, 지금도 말씀하십니다.

내가 하늘에서 내려온 것은 내 뜻을 행하려 함이 아니요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려 함이니라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은 내게 주신 자 중에 내가 하나도 잃어버리지 아니하고 마지막 날에 다시 살리는 이것이니라 (요 6:38,39)

주님은 아버지의 뜻을 명확히 아셨습니다. 그것은 주님께 주신 모든 사람들을 하나도 잃어버리지 않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자신을 보내신 아버지의 뜻에 순종하는 것에 모든 것을 거셨습니다. 아버지의 뜻 외에는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그 뜻을 이루기 위해 부단히 수고하고 땀 흘리셨습니다.

지금도 주님의 마음은 그 사람들을 향해 있습니다. 하나님에 대한 예수님의 순종이 지금 우리에게 머물러 있습니다. 예수님의 순종이 없었으면 지금 우리도 없습니다.

 

† 말씀
내가 하늘에서 내려온 것은 내 뜻을 행하려 함이 아니요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을 행하려 함이니라 나를 보내신 이의 뜻은 내게 주신 자 중에 내가 하나도 잃어버리지 아니하고 마지막 날에 다시 살리는 이것이니라 - 요한복음 6장 38절,39절

사무엘이 이르되 여호와께서 번제와 다른 제사를 그의 목소리를 청종하는 것을 좋아하심 같이 좋아하시겠나이까 순종이 제사보다 낫고 듣는 것이 숫양의 기름보다 나으니 – 사무엘상 15장 22절
자녀들아 주 안에서 너희 부모에게 순종하라 이것이 옳으니라 - 에베소서6장 1절

† 기도
아버지의 뜻에 순종하신 예수님을 기억합니다.
믿음 없어 그렇게 순종하지 못하는 우리의 연약함을 용서하시고 예수님의 그 순종을 본 받는 자 되게 하소서

† 적용과 결단
당신은 순종의 삶을 살고 있습니까?


† 지금 교회와 성도에게 필요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