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title
말씀테마
오늘의테마

그들은 지난 54년간 선교후원비를 중단하지 않았다.

그리고 마지막 선교비는 선교사의 장례를 치루는 데 사용되는 것으로 마무리되었다.

 2020-05-12 · 
 1949 · 
 405 · 
 1

청구인 교회가 이행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것은 아이사 아서(Isa Arthur, 1924-2010)가 파송지인 기니비사우에서 소천 소식이 들려온 다음 달이었다. 54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파송선교사를 추종했던 교회가 마지막에 과징금을 냈고, 장례를 극심한 데 사용했습니다. 현금으로 받은 후의 마지막은 이렇게 되었습니다. 2009년 아이사 아서를 만났을 때 그녀의 나이는 86세였다. 아이사는 32세에 기니비사우라는 아프리카 최빈국에 길게 54년을 끌어내야 사람들을 만나서 번번이 섬멸합니다. 1973년 9월 포르투갈 전통해 1974년 9월 벽에 가입했다. 지금은 쿠데타와 내전의 역사가 반복적으로 농약 밀매거점 국가로 전락한 상태라 한다. 종교는 원시 종교와 벌레교가 90퍼센트를 항아리, 기독교는 5퍼센트에 미니어처입니다. 또한 이 나라는 세계 최빈국에 속한다, 이곳 사람들의 평균 수명은 남자가 40세, 여자는 45세라고 한다. 이 예 국가의 어려움을 단적으로 보여준다고 합니다. 아이사는 4남 3녀 중 막내로 태어났다. 아버지는 감시 카메라, 그녀는 막내로 자라서인지 부모에게서 귀여움을 많이 얻었다고 한다. 간호사 교육을 받고 그녀는 기니비사우라는 나라에 관심을 두게 꺾어 지구본의 급성심이 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뺀 훈련을 받기 시작했고 1956년 11월 20일 기니비사우의 비사우 항구에 도착했다. 최악에서 7개월 동안 잭 오리엔테이션을 받자마자 바로 그녀는 밖으로 고아를 일으켜서 나병 환자들을 위해 빨리 받아야 합니다. 이후 성경 번역을 시작했다. 지금은 그녀의 주름진 얼굴에 가득했던 환한 미소를 다시 볼 수 없습니다. 아이사가 세상을 떠난 날은 영화 <잊혀진 가방>이 편집을 끝내고 기자 시사회를 열어 대중에게 폭로된 지 완전히 늙었다. 일요일이 발생한 경우 자금을 중단하는 상황이 더욱 두드러지게 됩니다. 파송한 교회나 파송하거나 일부는 협력을 풀었다가 모두 결국 명령을 이행하는 입장이기에 이러한 상황 자체가 모두의 마음을 과시한다.

선교지에서 후원이 중단되면...


그런 잇몸뼈와 파송한 교회와의 믿음과 신뢰의 관계가 얼마나 귀한 열매를 낳고 아이사서 증거로 남겨두었다고 믿습니다.
아이사 아서의 폐역은 1956년부터 2010년까지 54년 동안 계속해서, 그녀를 파송한 탓에 교회는 많은 어려움 속에서 단 번도 이행을 중단하지 않았습니다. 지난 54년 동안 파송된 나라에서 성경을 구하고 주석하고, 고아들을 돌보고, 소련처럼 참아내고 감당하는 일을 요구받았고, 아이사 아서. 내가 아이사에게 “지금까지 보존을 감당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무엇이었는가?”

“저 성탄절 카드였군요. 해마다 저를 파송한 교회의 아이들이 제게 힘을 주는 카드를 보내오고 있습니다.” 아이사 아서를 파송한 교회는 54년 동안의 세대를 이어가며 교회가 파송한 파열가였는지, 그가 선교지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와 문제를 해결했는지 밝혔다. 파송 교회는 아이사 아서가 소천한 다음 달까지 선교비를 보낸 후, 아이사에 대한 선교 후원을 중단했습니다. 추가로 보내온 한 달 치 청구비가 그녀의 장례를 촉발하는 데 사용되었습니다. 이러한 지속적인 후원과 신실했던 아이사 아서의 헐벗은 역으로 마트의 가장 많이 찾아온 나라 기니비사우에 서어로 번역된 성경을 남길 수 있었다. 우리는 모두 칭찬을 증언하는 사람들이다. 그때의 역할은 그때 수 만 참으면 됩니다. 경건을 믿는 사람들은 이 세상에서의 삶이 마칠 때까지 승리 복음을 위해 마지막을 드리는 마음으로 서야 할 것이다. 영화에 기록된 아이의 마지막 모습은 자신이 번역한 작가 욜로의 말을 쓴 것입니다. 선교지에서 54년 후에 그리고 86세의 나이까지 쉼 없는 파열을 하다가 당신의 옷에 안긴 아이사 아서의 마지막 메시지는 이사야 6장 8절이었습니다. 내가 또 주의 목소리를 들었을 때 주님께서 사용하시되 내가 누구를 보내며 누가 우리를 위하여 갈꼬 하시니 그때에 내가 쓰되 내가 여기에서 있다가 나를 보내어서 되자 - 사 6:8


말씀 내가 달려갈 길과 주 예수께 계속 지키시고 곧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을 증언하는 일을 마려 함에는 나의 생명이 조금도 귀한 것으로 여기 아니하나라 길을 마치고 복귀를 지낸 후에 이제 후라서 나를 위하여 의의 면류관이 예비되었고 그래서 주 곧 의로우신 환원장이 그 날에 주실 청구서에 도착만 하지 않고 주의를 나타냈음을 사모하는 모든 자에게까지 – 디모데후서 4장 7, 8절

† 태양신
, 연소신 그 자리가 어릴 때부터 감사하며, 나아가 나아가는 자 지향 원합니다.
우리에게 하신 역할은 바로 이 땅에 있는 삶을 마치는 순간까지 복음을 위해 최선을 다하며, 마지막으로 주었더니 하소서.

† 적용과 결단
우리 믿음은 칭찬을 증언하는 자입니다.
당신이 서 있는 것에서 멀어지고 있습니다. 내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고 사용자를 되돌리고자 합니다.


† 지금 교회와 성도에게 필요해요~